상단여백
기사 (전체 2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봄이 봄이 아닌 봄
봄이 봄이 아닌 봄―올 봄도 예외 없이 사건,사고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일어나지 않아도 될 일들이자꾸, 자꾸 일어납니다.그것이 안타깝습...
김영회  |  2019-04-22 10:02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4월은 잔인하다
4월은 잔인하다―아름다운 4월이 오면비극이 일어납니다.그것은 무엇 때문일까.시인은 한국의 미래를예견이라도 한 것일까― 온 국민이 밤잠을...
김영회  |  2019-04-10 09:41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3S의 정치
3S의 정 け뭐括 깨어나야 합니다.이성으로 현실을 봐야합니다.그러지 않고 거짓말에 놀아나면우민정책이 판을 칩니다.옥석을 구분하는 눈이 ...
김영회  |  2019-03-31 09:21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다시 친일파를
다시, 친일파를―“역사에서 배우지 못하는민족은 똑같은 비극을되풀이 합니다.”오늘 과거의 진실을 보는그 지혜를 생각합니다― 제2차 세계대...
김영회  |  2019-03-20 12:44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빨갱이 망령
빨갱이 망령―“‘빨갱이’낙인은 친일잔재,100년 묵은 혐오의 굴레 벗자.”‘색깔론’의 상징 정면 언급혐오·분열 넘어선 사회 통합 강조....
김영회  |  2019-03-11 14:00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과거 100년, 미래 100년
과거 100년, 미래 100년―지나간 100년은 중요합니다.미래의 100년은 더 중요합니다.눈앞의 이해보다 앞을 내다보는지혜로운 머리로...
김영회  |  2019-02-28 14:37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가짜뉴스’가 넘친다
‘가짜뉴스’가 넘친다―한 마리 개가 짖으니온 동네 개가 따라 짓네.사회를 분열시키는 작태는마땅히 버려야 합니다.꿈에서 깨어나야 합니다―...
김영회  |  2019-02-20 10:09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스마트시대의 아이러니
스마트시대의 아이러니―시대에 맞춰 의례도바뀌어야 합니다.언제까지 주부들에게중노동을 강요해야 합니까.남녘에는 꽃이 피었습니다― 조상을 섬...
김영회  |  2019-02-11 10:14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설날의 소회
설날의 소회―기나긴 역사, 민족의혼이 서린 큰 명절 설날.탄압과 수난 속에서도연면히 이어 온 그 정신.2019년 설날을 생각합니다― 다...
김영회  |  2019-01-31 10:16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희망아, 희망아!
희망아, 희망아!―일제치하 그 옛날에도,21세기 오늘에도,‘희망가’는 여전히유효합니다.“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화가 지망생인 소녀 존...
김영회  |  2019-01-21 09:40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춘풍추상
춘풍추상―“남을 대함에는 봄바람처럼,자신에게는 가을서리처럼.”공직자가 가져야 할 덕목입니다.400년 전의 경구를 가슴에새기면 좋겠습니다...
김영회  |  2019-01-10 10:14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기해년의 소망
기해년의 소망―전쟁이 없고 정치가제 구실을 해주고,경제가 살아나고,사회가 안정되는그런 한 해가 되기를― 서기 2019년, 기해년(己亥年...
김영회  |  2018-12-31 09:59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바캉세~오’의 인간승리
‘바캉세~오’의 인간승리―‘파파리더십’으로 정상에 오른베트남 축구. 박항서가 베트남을빛나게 했고, 베트남이 박항서를영웅으로 만들었습니다...
김영회  |  2018-12-20 12:53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2018 서산에 서서
2018 서산에 서서―저무는 한해의 마지막 달,모두가 차분한 마음으로뒤를 돌아봐야 하겠습니다.잘한 것은 과연 무엇이고잘못한 것은 또 무...
김영회  |  2018-12-10 10:19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막걸리의 오덕사반
술 이야기 (1)막걸리의 오덕사반―적당히만 마시면 백가지약 가운데 으뜸이라는 술.즐기려고 마시는 술이도를 넘으면 나도, 남도함께 피해를...
김영회  |  2018-11-30 10:40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셋방살이'의 나라
‘셋방살이’의 나라 ―국민의 절반이 세를 삽니다.집은 남는데 내 집은 없다?축구보다, 통일보다 더 급한 것이주택문제입니다. 국민이 모두...
김영회  |  2018-11-20 12:36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수렁에 빠진 사법부
수렁에 빠진 사법부 ―가을이 깊었습니다.사람들은 오색단풍 물든산으로 향해 달려갑니다.근교의 단풍도 절색…작은 행복은 어떨까...
김영회  |  2018-11-12 09:33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왜, 산에 오르는가
왜, 산에 오르는가 "산은 경외의 대상이지정복의 대상이 아닙니다.”그러나 사람들은 산을정복하려고 합니다.비극은 예고되고 있습니다. “당...
김영회  |  2018-10-30 13:30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아, 아, 신동문
아, 아, 신동문 내 노동으로 오늘을 살자고 결심 한 것이 언제인가/머슴살이 하듯이 바친 청춘은 다 무엇인가/돌이킬 수 없는 젊은 날의...
김영회  |  2018-10-22 10:31
라인
[김영회의 오늘을 생각하며] 노벨상 이야기
노벨상 이야기 ㅡ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렵다는만인의 로망인 노벨상.그 상을 받기 위해 사람들이밤잠을 못 이룹니다.웃기는 일도 많은 노벨상―...
김영회  |  2018-10-10 11:06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9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