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고 장효민 교수의 공공디자인 도시여행
브리티시 스타일_ 공공디자인 도시여행장효민 국립한국교통대학교 디자인학부 교수
장효민 | 승인 2017.01.02 09:30

브리티시 스타일_ 공공디자인 도시여행
Public design tour of British style cities

 

1. 영국 런던
2. 영국 브리스톨
3. 호주 시드니
4. 호주 멜버른
5. 호주 브리즈번
6, 호주골드코스트
7. 뉴질랜드 오클랜드

멜버른의 시내를 관통하는 야라강 주변에는 문화시설들이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남동부, 빅토리아 주(州)의 주도(州都)인 멜버른(Melbourne)은 시드니 다음가는 오스트레일리아 제2의 도시이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빅토리아 주의 정치・경제・문화・레저・스포츠의 중심지이며 의사당, 관공서, 대형 빌딩들이 도심부에 집중되어 있다. 신・구의 건물이 넓은 캠퍼스에 조화롭게 배치되어 있는 멜버른 대학, 독특한 건축물과 사인이 아름다운 RMIT(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대학, 교외의 모나시(Monash) 대학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학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살고 싶은 도시 중 최상위에 매년 이름을 올리며, 다양한 문화시설과 국제적인 행사가 많이 개최되는 진정한 의미의 ‘문화도시’이다. 주요 관광지로는 프린세스극장(공연장), 멜버른 루나파크, 피츠로이 가든(공원·정원), 구 멜버른 감옥, 쿡 선장의집, 이민박물관, 멜버른박물관, 세인트패트릭성당, 왕립식물원, 빅토리아 국립미술관, 멜버른 전망대 등이 유명하다. 특히, 각종 문화시설들이 인접해 있는 페더레이션 광장(Federation Square)의 모던한 건축물은 독특한 공공디자인 구성과 함께, 맞은편의 오래된 유러피안 느낌의 역(Flinders Street Station)은 멜버른의 가장 상징적인 건물로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이곳은 부조화의 조화(?)를 이루고 있는데 멜버른만의 감성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페더레이션 광장 주변에는 아름답고 실용적인 각종 사인들이 다양한 형태와 컬러, 감각적인 타이포그래피 표현과 함께 다양함의 조화를 보여주고 있다.

Federation Square 인근에는 다양한 문화시설들이 많이 모여 있다.

멜버른의 시내 곳곳에는 호주에서 가장 개성적이고 아름다우며 실용적인 형태의 사인들을 많이 볼 수 있다. 다양한 재질과 구조, 형태의 조형성은 물론 건물과 배경의 적절한 배치가 효율적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대적인 감각의 사인들은 실외는 물론 건물 실내의 1층 로비에서 더 큰 역할을 하고 있는데, 호주의 경우는 건물의 명칭을 거리의 번지수로 표현하고 있다. 숫자를 활용한 다양한 형태의 타이포그래피 이미지들이 마치 조형 예술작품처럼 건물 로비에 설치되어 있어, 삭막한 도시환경에 신선한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다. 유럽과 마찬가지로 문화도시 멜버른의 잘 디자인된 사인은 거리의 예술작품으로 도시 사용자들에게 다가온다. 멋진 사인들이 단순히 기호나 정보전달 미디어의 결과물이 아니라 그 도시와 지역의 문화를 드러내는 문화예술품의 기능을 보여주고 있듯이 멜버른의 사인들도 본연의 역할은 물론 거리의 고품격 이미지로 시선을 끈다.

National Gallery of Victoria 내부 공간의 지붕은 아름다운 색상의 스텐인드 글라스로 구성되어 다양한 색상의 이미지가 시시각각으로 연출된다.
멜버른 시내 곳곳에는 독특한 형태의 건축물은 물론 다양한 문화시설들이 많이 모여 있다.

아울러 멜버른은 카페문화의 메카라고 할 정도로 골목마다 많은 카페들이 성업 중이다. 좁은 골목을 지나다니는 사람들과 가게 사이와 골목 곳곳에 그려져 있는 다양한 그래피티(Graffiti:낙서화, 스트리트 아트라고도 한다)는 볼거리 가득한 멜버른의 또 다른 문화적 이미지들을 보여주고 있다. 예전에 국내의 유명했던 드라마가 촬영되어 ‘미사골목’으로 사랑받는 장소가 있듯이 그래피티를 도시디자인의 구성요소로 잘 활용하고 있다. 지저분한 골목을 관광객들이 찾는 장소로 변신시키는 작업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예술과 문화를 관광 산업화하여 도시의 이미지를 변모시키는 합리적인 국민성과 정책은 효율적인 공간 마케팅(Space Marketing)이나 장소 브랜딩(Place Branding)이라고 생각된다. 국가, 도시, 거리, 건물, 매장 등 모두가 공간이라는 영역 안에서 이루어지는 공간 마케팅은 전 세계의 다양한 공간들이 도시와 장소를 상징하면서 방문객을 불러 모은다. 멜버른 역시 도시방문객들에게 입체적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적으로 명성을 얻은 다양한 문화 마케팅 전략을 시행하고 있다. 도시 브랜딩의 모범사례로 벤치마킹되고 있는 멜버른의 입체적 경험의 중요한 영역인 도시디자인에서 사인의 중요성(경관, 조형미, 정보, 커뮤니케이션 등)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멜버른 도시 곳곳의 아름답고 효율적이며 독특한 사인들이 도시의 환경을 아름답게 연출하고 있다. 아울러 일반적인 상업공간에서 적용되는 광고 전략인 AIDMA(Attention_관심, Interest_흥미, Desire_욕망, Memory_기억, Action_구매행동) 원칙을 도시디자인에 잘 적용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좋은 디자인이 마케팅이다’라는 말과 같이 도시 브랜딩과 디자인이 잘된 문화도시 멜버른의 이미지는 전 세계인들에게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영원히 기억되고 있다.

멜버른 Southern cross station 근처의 스타디움에 위치한 LACROSSE 복합상가의 조형적이고 감각적인 지주형 사인과 Federation Square에 설치되어 있는 조형적이고 감각적인 지주형 사인.
Federation Square옆의 National Gallery of Victoria 내부의 벽면 모서리를 이용한 전시안내 사인과 RMIT(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대학의 사인으로 다양한 형태와 색상으로 시공되어 있다.
Bourke street의 nab 건물 앞의 지주형 사인으로 철판 재질을 활용하여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연출하는 기능적인 디자인으로 표현되어 있다. Melbourne central station 복합문화 상가 내부의 아날로그적인 사인과 Melbourne Immigration Museum의 입구사인은 계단과 하나의 형태로 디자인되어 있다.
건물 1층 로비에 번지수를 나타내는 타이포그래피 사인들이 다양한 조형작품처럼 시공되어 있다.
멜버른 도시 곳곳에는 다양한 형태와 재질의 아름답고 효율적이면서도 독특한 사인들이 도시의 환경을 아름답게 연출하고 있다.

장효민  hmjang@ut.ac.kr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9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