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영동·보은서 외국인 근로자 감염 확산 … 7명 추가 확진
박상연 | 승인 2021.02.25 10:54

충북 영동군과 보은군에서 외국인 노동자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됐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영동의 한 사업장에서 일하는 근로자 4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사업장은 외국인 근로자 25명이 일하며 공장 기숙사에서 합숙생활을 하고 있다.

영동군보건소는 지난 20∼22일 유원대학교 우즈베키스탄인 유학생이 집단감염되자 외국인이 일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군보건소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나머지 223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실시한다.

또 외국인 근로자 5명이 확진된 보은군의 한 기계부품 공장에서도 20∼30대 외국인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들 확진자들은 이 공장 가나 출신 근로자가 첫 확진판정을 받은 후 접촉자 대상 검사에서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보은군보건소는 추가 확진된 3명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들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할 계획이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