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충주 닭 가공업체 '연쇄감염' … 확진자 31명으로 늘어
박상연 | 승인 2021.01.28 08:26

충북 닭 가공업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28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충주 대소원면 소재 닭 가공업체에서 확진자 22명이 발생했다.

이후 전수검사에서 외국인 50대 근로자 등 8명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추가 확진자들은 CS코리아 확진자의 가족과 협력회사 직원들이다. 8명 중 6명은 외국인 근로자이거나 외국인 근로자의 가족이다.

이로써 닭 가공업체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31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이 지역 확진자 22명은 모두 대소원면 소재 닭 가공업체인 CS코리아 직원이다.

방역당국은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났던 이 업체의 필리핀 국적 30대 직원 A씨가 전날 확진되자 나머지 직원 160명과 가족 등 226명을 전수검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나머지 204명은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첫 확진자인 A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충주시는 이날 CS코리아와 협력 5개 회사 근로자들에게 출근을 중단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