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윤갑근 전 고검장 딸 아파트서 투신 중태
박상연 | 승인 2021.01.05 08:19
윤갑근 전 고검장[사진=뉴시스]

라임자산운용 펀드 재판매 청탁 혐의로 구속 기소된 윤갑근 전 고검장(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의 딸이 부친의 신변을 걱정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 중태에 빠졌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8분께 청주시 상당구 모 아파트 7층에서 윤 전 고검장의 딸 A(29·여)씨가 1층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A씨는 오전 5시33분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곧바로 충북대병원으로 옮겨졌다. 119구급대가 에어매트를 설치했으나 매트 옆으로 떨어졌다.

사고 당시 A씨는 모친의 부재로 혼자인 상태였다. 그는 '남은 가족을 잘 부탁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고 후 응급치료를 받아 현재는 의식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최근 구속된 부친의 처지를 크게 걱정했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지난달 11일 부친 구속 후 교도소 이메일을 통해 "보고 싶다", "같이 살자" 등의 편지를 매일 보내기도 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A씨의 부친인 윤 전 고검장은 지난달 2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