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청주 흥덕 무소속 출마 김양희 후보 “정권 심판과 나쁜 정치 추방할 것”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3.25 12:07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지 못한 김양희 청주 흥덕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가 25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며 현 정부와 정우택 청주 상당 국회의원에 대한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을 통해 무능하고 오만한 현 정권을 심판해 을의 자리로 보내고, 국민이 갑의 자리를 차지하는 새 역사를 쓰는 데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무소속 출마 배경에 대해서는 “저는 흥덕 당협위원장 임명 이후 밤낮을 가리지 않고 무너진 당 조직을 재건하는 데 심혈을 다 바쳤지만, 아무런 이유도 모른 채 정치 폭력에 모든 것을 무자비하게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우택 청주 상당 국회의원이 4선 중진인데도 상당구에서 밀려난 속사정은 모르겠지만, 김형오 공관위원장 말대로 스스로 흥덕구에 뛰어들겠다고 했으면 경선을 할 용기는 보여줘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선거법에 따르면 정당 소속 예비후보들이 참여하는 당내 경선 절차를 거쳐 공천자를 정하지 않은 경우 예비후보 누구라도 출마의 자유를 보장받고 있다”며 “제가 정정당당한 경선을 요구했음에도 아무런 근거 없이 단수 전략 공천을 강행한 당과 정우택 예비후보는 제 무소속 출마에 대해 왈가왈부할 자격 없다”고 못박았다.

김 예비후보는 청주 4개구 선거구에 출마하는 모든 국회의원 예비후보에게 KTX 세종역 신설 저지 및 오송역 사수를 공동 공약으로 채택해달라고 제안했다.

그는 "KTX 세종역 신설은 곧 오송역의 파국을 의미하며 오송역이 흔들리면 청주시와 충북도 백년대계의 근본도 흔들릴 수밖에 없다"며 "KTX 오송역이 위치한 흥덕 선거구만의 문제가 아니고 정파 이해나 진영 논리도 떠나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로써 청주 흥덕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정우택 예비후보, 민생당 한기수 예비후보, 무소속 김양희 예비후보의 4파전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