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충북도교육청, 소재불명 아동 4명 경찰에 조사의뢰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1.14 07:53

충북도교육청이 최근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에 대한 예비소집을 한 가운데, 소재파악이 되지 않고 있는 아동에 대해 경찰에 조사를 의뢰했다.

14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예비소집에 미응소한 아동 중 소재불명 아동은 6명이다.

이 중 3명은 2013년생, 1명은 2007년생으로 경찰에서 조사 중이다.

2명은 2020학년도 취학대상 아동으로 소재파악이 되지 않아 경찰이 조사한 결과, 호주와 일본에 각각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명 중 호주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1명은 부모가 현재 의무교육 면제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한 명은 일본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재불명 아동 4명 중 2명은 베트남 출국이 추정되나 출입국 조회기록이 없어 청주 흥덕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다.

또 2014년부터 지속해서 소재 파악 중인 1명(2007년생)과 부친과 함꼐 중국으로 출국 기록이 확인된 1명(2013년생)은 청주 상당경찰서에서 각각 조사 중이다.

충북도교육청은 소재불명 아동의 출입국 사항과 학생의 보호자를 확인하는 등 지속해서 소재파악을 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