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세종
증평 '장익어가는마을' 외국인 방문객 인기
박상연 | 승인 2019.08.12 10:17
지난 10일 증평 장익어가는마을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

증평군 증평읍 송티리 '장이익어가는마을'이 우리 문화를 체험하려는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 장소를 떠오르고 있다.

12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이 곳을 찾은 외국인은 1813명으로 2017년(342명)보다 5배 이상, 2016년(100명)보다는 18배 이상 급중했다.

전체 방문객(3200명)의 57%가 외국인으로 채워질 만큼 국내 관광객보다 해외 관광객에게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주말인 지난 10일 이 마을에는 형형색색의 한복을 입은 35명의 외국인들로 북적였다.

이 곳을 찾은 외국인들은 장독대 가득한 한옥집을 배경으로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거나 직접 준비한 재료를 가마솥에 넣고 만든 삼계탕을 맛보는 등 한국문화를 즐긴다.

이 곳에서는 멧돌을 활용한 두부 만들기, 김치 담기, 가마솥 삼계탕 만들기, 민화부채 만들기, 한복입기 등 우리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체험이 사계절 내내 계속된다.

특히 한복을 입고 우리 전통 가옥을 배경으로 한 사진찍기가 가장 큰 인기다.

마을 이름에 걸맞게 된장, 고추장, 간장 등 전통 장류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오는 24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콩튀기(풋콩 구워먹기) 체험과 같이 계절별로 운영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외국인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마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마을 홈페이지(jang.invil.org)를 참조하면 된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9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