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충북 사제동행, 중국·연해주서 독립운동 발자취 찾다
박상연 | 승인 2019.08.12 09:05
충청북도교육청

충청북도교육도서관(관장 이충환)이 단재 신채호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를 주제로 ‘2019 사제동행 인문행성 국외체험’을 시작했다.

이번 국외체험은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12일부터 19일까지 7박 8일간 진행된다.

도내 중학교 인문동아리 12개팀으로 총 60명의 교사와 학생들로 구성된 체험단에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도 일정을 함께한다.

체험단은 중국 연길, 용정, 백두산, 훈춘, 러시아 크라스키노,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하바로프스크 등을 찾을 예정이다.

중국 윤동주 생가, 명동학교, 서전서숙, 러시아 안중근의사 단지동맹비, 신한촌, 이상설 선생 유허비 등을 찾아 일제 강점기 항일 독립지사들의 뜻을 기리는 헌화와 주변 청소를 할 계획이다.

특히 15일 광복절을 맞아 안중근 의사 단지동맹비(크라스키노) 앞에서 독립만세 삼창을 하며 대한독립의 염원을 품고 돌아가신 안중근 의사의 뜻을 기릴 예정이다.

또한 3국(러시아, 중국, 북한) 국경이 만나는 두만강 접경지역 탐방과 백두산 등반에 이어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아르바트거리에서 학생들이 준비한 부채춤, 태권무, K-pop 댄스 등 합동 공연도 실시한다.

고구려의 기상이 서려 있는 우수리스크의 발해 성터를 방문해 ‘발해를 내 삶으로’라는 주제로 토론을 진행하고, 참가학생 모두 태극기를 들고 넓은 평원을 달리는 멋진 장면을 연출한다.

도교육청은 9월 중으로 국외체험을 다녀온 결과를 소책자로 발간, 그 날의 감동과 의미를 되새기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탐방에 앞서 체험단은 지난 4월 12일 ‘러시아 문화와 예술’, 7월 19일 ‘이상설의 유언과 연해주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사전연수를 진행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9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