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세종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 최적 후보지 '부상'
박상연 | 승인 2019.06.11 09:26
양수발전소 유치 군민 결의대히

충북 영동군이 지역 역량을 결집해 사활을 걸고 있는 양수발전소 유치 후보지 확정발표가 임박하면서 영동이 입지 최적지로 주목받고 있다.

11일 영동군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주)이 8차 전력수급계획의 일환으로, 전국의 7개 지역을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로 충북 영동군을 포함해, 포천, 홍천, 봉화가 본격 유치 경쟁중이다.

군은 현재 치열하게 경쟁중인 예비후보지 중에서도 최적의 입지요건과 최고의 주민 수용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선, 영동군은 양수발전소 유치에 최적의 입지요건을 갖추고 있다.

사업 대상지인 상촌 고자리와 양강 산막리를 모두 합쳐 수몰 이주예정가구수가 18가구 정도로 예비후보지 중 가장 적으며, 총낙차거리가 453m로 타 지역보다 월등히 높아 전력생산 효율성이 매우 높다.

저수용량 410만㎥, 상하부댐을 합친 유역면적 7.82㎢ 등 경쟁 후보지역보다 훨씬 적은 유역을 차지해 산림환경 훼손을 최소화 할 수 있는데다 수로터널 길이도 2274m로 비교적 짧아 건설비용이 적게 드는 등 경제성, 부지 적정성, 건설 적합성 등에서 이점이 많다.

이에 따라 이달 중순 개최 예정인 한국수력원자력(주) 부지선정위원회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영동군은 주민 수용성 부분에서도 유치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서명 운동에서는 5만명 인구중 약 65%인 3만2445명의 군민들이 동참했고,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세종, 충남, 대전 등 충청권시도지사협의회도 공동건의문을 채택하면서 힘을 보탰다.

이에 군은 군민 염원을 담아 양수발전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만큼, 알찬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결과 발표시까지 지속적인 홍보와 유치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9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