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청주공항 MRO 사업 '비상'아시아나 연구결과 "사업성 낮다"
충청미디어 | 승인 2015.07.25 11:06

충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청주국제공항 내 항공정비(MRO) 단지 조성 사업에 비상이 걸렸다.

도와 손잡은 아시아나항공이 이 사업을 자체적으로 추진하기는 '사업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 주도의 MRO 사업계획서를 올 하반기 국토교통부에 제출한다는 도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24일 충북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월 말부터 청주공항 MRO 사업의 사업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전문기관에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연구용역은 제주항공·에어부산·이스타항공㈜ 등이 참여하는 MRO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 결과는 지난 20일 충북경자청에 통보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은 사업 재검토를 이유로 결과를 전달하지 않았다.

애초 예상과 달리 청주공항 MRO 사업의 사업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이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이 사업성 개선 등을 위한 전반적인 재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올 하반기 국토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의 자금 사정이 악화된 것도 사업 추진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터지기 전 1000억원 정도의 여유 자금을 보유했다. 이를 MRO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두 달 넘게 메르스가 지속돼 탑승객이 감소했고 이 과정에서 여유 자금을 모두 소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에다 여유 자금마저 사라지면서 MRO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던 아시아나항공이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다.

도와 충북경자청은 아시아나항공이 재검토에 들어간 MRO 사업의 연구 결과를 기다릴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결과에 따라 MRO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충북경자청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 감소란 악재를 만나 MRO 사업에 당장 나서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하지만 박 회장이 MRO 사업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어 사업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시아나 85대, 제주항공 19대, 에어부산 14대, 이스타항공 10대 등 128대의 정비 물량을 확보했다"며 "정부가 청주공항을 MRO 단지로 지정해 지원해주면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충북도는 항공정비(MRO) 단지가 둥지를 틀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15만3000㎡) 조성에 착수했다. 2지구(32만㎡)의 경우 실시설계 수립을 위한 용역을 발주했다.
 

충청미디어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