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영화
충북문화원형 담긴 단편영화 3편 첫 선 보여
박인영 | 승인 2019.04.12 11:14

충북의 문화원형이 담긴 3편의 단편영화가 관객 앞에 처음 공개됐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박상언, 이하 청주문화재단)은 11일 청주 성안길의 한 극장에서 충북의 문화원형을 기반으로 한 단편영화 3편의 제작보고회 겸 1차 상영회를 개최했다.

충북문화원형을 소재로 한 3편의 단편영화가 11일 첫 선을 보였다. [사진=청주문화재단]

이날 첫 공개된 3편의 단편영화는 청주문화재단이 15년째 진행해온 전국 문화콘텐츠 스토리텔링 공모전을 기반으로 한 2018지역특화스토리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지난 해 10월 충북의 문화원형을 바탕으로 한 단편영화용 시나리오 공모전 ‘전지적 충북 시점’에서 발굴된 13편의 우수작품 중 대상 1편과 최우수상 2편 등 총 3편이 영화화 됐다.

3편의 영화 중 첫 번째로 상영된 영화 <동행>은 옥천의 수려한 풍경과 옥천이 낳은 시인 정지용의 시 등을 감각적 영상으로 완성해 관객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영화 <바람이 전하는 말>은 옥천을 대표하는 음식 생선국수를 통해 오랜 상처를 간직한 이들이 치유되어가는 과정이 담긴 작품으로, 영화의 여주인공역에 청주시평생학습관장으로 퇴직한 전 청주시공무원 권오순 배우가 열연해 더욱 관심이 집중됐다.

3편의 영화 중 유일한 애니메이션작품인 <우물가에 하하호호>는 초정약수와 세종의 한글창제에 담긴 애민정신, 그리고 이를 전파하려는 이들의 애틋한 로맨스가 담긴 작품으로 섬세한 그림체가 한 장면 한 장면 제작진의 시간과 땀을 엿보게 했다.

청주문화재단은 12일 오후 4시 한차례 더 청주에서 제작보고회와 상영회를 가진 뒤, 17일에는 영화 <동행>과 <바람이 전하는 말>에 등장하는 문화원형의 고장 옥천군에서 마지막 제작보고회 및 상영회를 갖는다.

박인영  cuulmom@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9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