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화제의 인물
문화재청, 보은 김영조씨 낙화장 보유자 인정
박상연 | 승인 2019.01.08 09:44
낙화장 보유자 김영조씨.

문화재청은 낙화장(烙畫匠)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종목 지정하고 충북 보은군의 김영조(66)씨를 보유자로 인정 고시했다고 8일 밝혔다.

낙화장(烙畵匠)은 한지를 비롯해 천과 나무, 가죽 등 다양한 바탕소재 위를 인두로 지져서 그림을 그리는 기술과 그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하며, 전승가치 및 전승환경 등이 높아 국가무형문화재로 종목 지정하게 되었다.

낙화장 보유자로 인정된 김영조씨는 1972년 전창진 선생의 문하생으로 처음 낙화에 입문해 낙화의 전승과 연구에 전념했고, 2010년 10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보유자로 인정되었다.

이어 2007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 ‘강산무진도’ 12폭 병풍을 출품, 장려상을 수상하는 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수상한바 있다.

이번 낙화장이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 고시됨에 따라 충북도내에서는 택견, 금속활자장(金屬活字匠), 주철장(鑄鐵匠)등 4종의 국가무형문화재종목을 보유하게 되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