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화제의 인물
충북 영동 출신 KINS 임국희 연구원 '마르퀴즈 후' 등재
박상연 | 승인 2018.03.13 09:39

충북 영동 출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자력안전연구실 임국희 (37) 선임연구원이 세계3대 인명 사전 중의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 2018년 판에 등재됐다.

임 연구원은 학창시절 영동읍 이수초등학교와 영동중학교를 거치고, KAIST 공학박사 학위까지 딴 지역 인재다.

그는 지난 2010년부터 국제과학논문 인용색인(SCI)급 국제학술지 및 학술대회를 통해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경수로 원전에 대한 중대사고 시 외벽냉각 및 원자로용기 하부헤드 파손 평가 등의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는 원자력발전소 중대사고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 후에 등재되는 영예를 안았다.

현재 부친(임승빈·69)과 모친(이연옥·67) 모두 영동읍 회동리에 거주하고 있어 시간 날 때마다 영동을 오가며, 부모님의 안부를 살피고 영동의 매력을 지인들에게 알리는 데 여념이 없다.

임 연구원은 “‘영동인’이라는 자부심과 고향의 정으로 희망찬 연구활동을 수행하고 있다”며 “주어진 일에 더욱 매진해 고향과 나라에 미력하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0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5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