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충북 중대형 규모 어린이집 30% 석면 검출
박상연 | 승인 2017.10.12 10:16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서울·경기지역 초등학교 석면조사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의 중대형(연면적 430㎡ 이상) 어린이집 4천207곳중 26.4%(1천109곳)에서 석면이 검출된 가운데 충북의 어린이집의 30.7%에서 석면이 검출됐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세종시가 조사대상 어린이집 13곳중 46.2%(6개), 부산이 44.7%(98개), 인천 38.2%(83개), 전북 32.6%(84개), 광주 30.8%(64개), 충북 30.7%(62개) 순이다. 

어린이 시설뿐 아니라 노인 이용시설도 석면 검출이 나타났다.

양로원, 요양원 등을 포함하는 노인양로·요양·재가·복지시설은 전체 조사대상 8천581개중 157곳(1.8%)에서 석면이 검출됐다.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을 포함하는 '노인여가복지시설'은 149곳(0.2%), 사회복지관은 88곳(19.0%)이 석면이 검출됐다.

인 의원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석면조사가 비용문제 등으로 인해 개선 작업은 더디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사회복지시설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석면, 우레탄 등 환경문제의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긴밀히 논의하고 협조해 신속히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상당구 교동로 9 교직원공제회관 3층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17 충청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